您现在的位置: 外语爱好者网站 >> 韩语 >> 韩语资料 >> 正文

韩国诗歌欣赏黄东奎手语

作者:佚名    文章来源:本站原创    更新时间:2016/2/23

수화

 韩国诗歌欣赏黄东奎手语
수화(手話) - 황동규
    · 저자(시인) : 황동규
    · 시집명 : 三南에 내리는 눈

1

남들이 삭발했을 때, 삭발 그 때 이른 눈발, 너는 아랫털
을 밀었어. 아내가 불현듯 웃고, 웃음 그 얼음 낀 벗음. 裸
線의 전깃불로 어둡게 켜진 밤들, 너는 소리질렀어, 어둠
속으로 소리를, 열 개의 손가락으로.

어둠 속에선 힘없는 눈발이 날리고 있다. 네 절반 웃고 나
머지는 웃는 너를 바라보기다. 낄낄대는 소리. 네 전부 웃
고 나머지는 웃지 않는 너를 바라보기다. 낄낄대는 소리.
자세히 들으면 침묵. 어둠 속에선 힘없는 눈발이 날리고 있
다. 네 걸치고 다닌 신발 모두 모아 뒤집어 놓고 네가 病처
럼 지나가기를 기다린다. 기다리는 열 개의 손가락들. 어
둠 속에선 힘없는 눈발이 날리고 있다.


2

이건 집이고
저건 나무다.
이건 조그만 집이고
저건 조그만 나무다.
이건 네가 사는 조그만 집이고
저건 네가 심은 조그만 나무다.
이건 웃지 않는 네가 사는 조그만 집이고
저건 자주 깨는 네가 살리려는 조그만 나무다.
너는 밤마다 혼자서 중얼거린다.
밖에선 무서리가 조용히 내리고
같은 자리에서 밤개가 짖고 있다.
가장 나은 패를 벌려 놓고
가장 나은 패 펴놓은 표정으로
너는 속이기 연습을 한다.
이건 주위 살피지 않으려는 네 눈이고
저건 전신이 매달리는 네 눈물이다.
속이기, 아내와 아이를 八陣에 벌려 놓고
너를 감추기, 손이 떨어진다.
이건 집이고
저건 나무다.


3

오늘은 날이 맑았어. 신경 써져. 그놈은 돌아와 마누라를
세 번 조지고 다음날 오후엔 또 오입을 했어. 더 쉬운 말
은 말기로 하자. 쉬운 말들, 사람, 사람다움, 자유, 대포
로 쏘아도 들리지 않는 말들. 다 비었다 속삭이는 술병처
럼 너는 두 손을 벌린다.

술집 밖에는 공짜 달이 떠 있다. 너는 돌아서서 오줌을 눈
다. 네 그림자도 비틀대며 오줌을눈다. 어깨 힘을 빼고 천
천히 너는 주먹을 휘두른다. 그림자는 한 발 물러서서 낄낄
대며 네 목을조이는 시늉을 한다.

韩国诗歌欣赏:父亲是谁?
韩国诗歌欣赏黄东奎太平歌
韩国诗歌欣赏黄东奎风葬
韩国诗歌欣赏黄东奎悲歌1
韩国诗歌欣赏黄东奎新楚辞

韩国诗歌欣赏黄东奎手语:https://www.ryedu.net/hy/hyzl/201602/48090.html
  • 下一篇文章: